뉴스 > 사회

`질식사` 의붓아들 장례식 불참 고유정, 사망 당시 집에는…

기사입력 2019-06-13 13:56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이 의문사한 의붓아들의 당시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상당경찰서는 고씨의 재혼 남편 A씨가 전처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 지난 3월 2일 숨진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중에 있으며, 조만간 제주로 건너와 고씨를 직접 조사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고씨의 의붓아들인 B군은 제주 친가에서 지내다가 숨지기 이틀 전인 지난 2월 28일 청주로 왔다. 고씨 부부는 B군을 함께 키우기로 합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B군은 아버지와 함께 자다 침대위에서 숨졌고 경찰은 당시 질식사로 추정했으나 타살혐의점은 찾지 못했다.
B군은 사망 직후 제주에서 장례를 치렀으며 고씨는 B군의 장례와 발인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가 왜 의붓아들 장례식 때 참석하지 않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경찰은 B군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B군의 몸에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었으며, 약물이나 독극물

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B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고씨는 "아들과 다른 방에서 잤으며, 왜 숨졌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