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붉은 수돗물' 인천에 수도권 소방차 30대 동원해 생활용수 지원한다

기사입력 2019-06-13 14:52 l 최종수정 2019-06-20 15:05


소방청은 붉은 수돗물(적수) 공급이 계속되고 있는 인천 서구에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소방차를 동원해 생활용수 지원에 나선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소방청은 지난달 30일부터 열흘 넘게 붉은 수돗물이 나오고 있는 서구 일대 주민의 불편을 줄이고 인천지역 소방력 공백을 방지하고자 소방차를 통한 급수지원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기존에 생활용수를 지원하고 있던 인천본부 소방차에 서울과 경기본부 각 10대씩을 더해 총 30대 소방차가 생활용수 지원에 동원됩니다.

소방청은 이들 소방차량에 소독 등 위생 조치를 한 뒤 인천 서구와 중구 소방서에 대기시켜 급수지원요청이 오면 즉시 지원에 나

서도록 합니다.

소방차 급수지원은 학교와 병원, 요양원 등에 먼저 이뤄지며 생활용수가 필요한 다른 대상처는 소방청 119종합상황실이나 인천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 요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홍영근 소방청 화재대응조사과장은 "생활용수가 필요한 주민은 언제든지 119로 연락하면 신속하게 조치해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