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동구 어린이집 앞에서 괴한 흉기 난동…3명 중경상

기사입력 2019-06-13 15:42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어린이집 앞에서 흉기를 휘둘러 원아 할머니 등 3명을 다치게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11시쯤 어린이집 입구에서 흉기를 휘두른 A씨(47)가 살인미수 혐의로 긴급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성동구 하왕십리동 소재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를 휘둘러 원아 할머니와 어린이집 교사, 근처 문화센터 강사 등 여성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여성 3명은 모두 머리를 다쳐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원아 할머니의 경우 중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서 술 냄새는 나지 않아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사건과 관련해 묵비권을 행사하고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며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는 등 A씨의 동선과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의 전과와 정신병력 등을 파악하고 있으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