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SK텔레콤, 불법 드론 5G로 막는다

기사입력 2019-06-13 15:48


불법드론 대응 체계. [사진제공 = SK텔레콤]
↑ 불법드론 대응 체계. [사진제공 = SK텔레콤]
불법 드론이 날아올라 붉은 연막탄을 사방에 뿌리자 SK텔레콤의 드론 레이더가 곧바로 위치를 파악하고 사이렌을 울렸다. 장소는 김해공항에서 2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부산 사상구 섬락생태공원. 곧바로 생태공원 근처에 있던 '5G 가드드론' 2대가 출동했다. 한빛드론 기체를 기반으로 해서 초고화질 영상을 전송하는 SK텔레콤 'T 라이브캐스터' 솔루션과 5G 모듈 역할인 5G 스마트폰을 탑재한 가드드론은 영상을 끊임없이 전송했다. 이를 통해 정보를 얻은 육군 53사단 5분 대기조는 소총 모양의 재밍건을 이용해 불법 드론을 착륙시키고, 드론 조종자를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SK텔레콤이 지난 12일 부산 신라대학교, 육군 53사단, 한빛드론과 함께 선보인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의 모습이다. 불법 드론 탐지부터 식별, 추적, 무력화까지 전 단계에 걸쳐 실시간 공동 대응 시스템을 구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신라대에 구축된 드론 레이더 '안티 드론 솔루션'이 우선 반경 18km 내에 있는 드론과 조종사의 위치를 파악하고, '5G 가드 드론'이 식별과 추적을 맡는다. 최대 10배까지 확대해도 5G 덕분에 영상 선명도가 유지되기에 폭발물 등을 식별할 수 있다. 마지막 무력화 과정에서는 육군 53사단의 재밍건이 활약한다. 조종사와 불법 드론 사이의 전파를 교란하는 기계가 재밍건이다.
53사단 장병들이 재밍건을 이용해 불법드론을 무력화시키고 있다. [사진제공 = SK텔레콤]
↑ 53사단 장병들이 재밍건을 이용해 불법드론을 무력화시키고 있다. [사진제공 = SK텔레콤]
왜 하필 드론일까. 불법 드론이란 군·공항 관제권, 기차역 주변 등 비행 금지·제한 구역을 승인 없이 비행하거나 허용 고도·시간·기체 무게를 지키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최근 세계적으로 영국 개트윅 공항 활주로 폐쇄, 베네수엘라 폭발물 투척, 일본 총리 관저 위협 등 불법 드론에 의한 테러 위협이 높아지면서 이와 같은 솔루션이 등장하게 됐다.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Data그룹장은 "드론은 자동차와 함께 5G를 통해 혁신적 서비스가 가능한 대표적 모빌리티 산업"이라며 "드론 산업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드론으로 발생하는 공공피해도 막아야한다는 공감대가 생겨 이번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은 아직 테러 위험까지는 적지만 그렇다고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SK텔레콤과 신라대학교, 한빛드론이 올해 1월부터 5월 말까지 5개월간 김해공항 주변 드론 비행을 추적한 결과, 비행금지 구역 내에서 891건의 비행 시도가 있었다. 황광명 부산 신라대 공공안전정책대학원 교수의 분석에 따르면 전국적으로는 연간 약 3만건의 불법 드론이 이착륙하고 있는 셈이다. 황 교수는 이런 상황을 두고 "국내외 대부분 기관, 시설에서는 육안으로 불법 드론을 감시하고 안내 방송을 통해 경고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SK텔레콤은 추후 불법 드론 대응 체계와 기술을 솔루션 패키지로 만들어서 53사단 외에도 이를 필요로 하는 전국 주요 단체나 시설에 적용해서 테러를 막고 안전을 지키는

용도로 활용할 계획이다. 드론 테러를 막는 것뿐만 아니라 산불 혹은 적조 감시나 실종자 추적 등 다양한 용도로도 쓸 수 있을 전망이다. 최 그룹장은 "다양한 국가 기관, 학교와 협력해 공공 안전을 위한 5GX 드론 솔루션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는 청사진을 밝혔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