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북과 잘해 나갈 것"…"서두를 것 없다" 4번 강조

기사입력 2019-06-13 19:30 l 최종수정 2019-06-13 19:50

【 앵커멘트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언급하며 북한과 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서두를 것 없다"는 말을 4번이나 반복했습니다.
대북 제재 유지와 속도조절론을 재차 강조한 거죠.
보도에 장명훈 기자입니다.


【 기자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에 이어 오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언급했습니다.

▶ 인터뷰 :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굉장히 훌륭한 편지를 받았습니다. 예상 못 했습니다. 언젠가 여러분이 이 편지 내용을 볼 수도 있겠죠."

그러면서 "시간이 지나면 북한과 매우 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비핵화 전까지 제재 해제는 없다는 기존 원칙도 재확인했습니다.

▶ 인터뷰 :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서두를 것이 없습니다. 제재는 유지되고 있습니다. 급하지 않습니다."

특히, "서두를 것이 없다"는 말을 네 차례나 되풀이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서한 외교'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도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 없이 북한이 정한 '연말 시한'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한편, 미 CNN 방송은 김 위원장의 이번 친서가 3차 회담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의 만남을 '지속적인 성공'으로 홍보할 수 있게 판을 깔아줬다는 해석입니다.

MBN뉴스 장명훈입니다. [ jmh07@mbn.co.kr ]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