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난해 육아휴직자 중 남성 17%에 그쳐…"남녀 임금격차 때문"

기사입력 2019-06-14 15:51 l 최종수정 2019-06-14 15:57

지난해 국내 전체 육아휴직자 중 남성 비율이 17%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유니세프가 발간한 '가족친화정책 연구 보고서' 결과를 인용해 "한국 남성의 유급 출산·육아 휴직 실제 이용률이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오늘(14일) 지적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연구 대상 국가 중 한국의 제도상 남성 유급 출산·육아휴직 기간은 일본(30주)의 뒤를 이어 17주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전체 육아휴직자 중 남성 휴직 비율은 17%에 불과해 실제 이용률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육아휴직으로 인한 소득과 직장 내 경쟁력 감소 등 이유로 실제 남성 육아휴직 이용률이 낮았다고 분석했습니다.

2014년 여성정책 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남성 근로자가 육아휴직 사용에 부담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는 '육아휴직으로 인한 소득 감소'(41.9%)였다고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설명했습니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김지혜 박사는 "한국은 여성이 받는 임금이 남성보다 37% 적다"며 "남성이 출

산·육아휴직을 사용할 경우 가계 소득 감소가 크다는 점이 남성의 육아 휴직 참여를 저조하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기철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영유아기 부모의 보살핌은 아동의 신체·언어·사회성 발달에 큰 영향을 준다"면서 "사회적 편견이나 남녀 임금 격차를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