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익사한 이민자 부녀 사진에 "민주당 탓" 비난

기사입력 2019-06-27 07:31 l 최종수정 2019-07-04 08:0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6일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이민자들이 처한 비극을 단적으로 보여준 엘살바도르 출신 이민자 부녀 익사 사진에 대해 묻자 "나는 그것을 싫어한다"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시아 순방에 앞서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이 그 사진에 대해 질문하자 이렇게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민주당이 법을 바꿨다면 그것(죽음)을 즉시 멈출 수 있었을 것이라며 그랬다면 그 훌륭한 아버지와 그의 딸이 당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자 가족의 비극을 상징하는 사진이 된 부녀 익사 사건에 대해 시종일관 민주당에 책임이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는 그 사진을 보고 당황했다면서 민주당이 올바른 입법에 협조하지 않는 바람에 그런 죽음을 예방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에게 올바른 법이 있었다면 그들(이민자들)은 (미국에) 오려고 하지도, 시도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이민자들이 위험을 감수하는 여행에 나서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의회에서는 이민자 지원 법안이 상·하원에서 각각 통과돼 계류 중이지만 언제 법안이 합쳐져 통과될지 후속 절차는 불투명한 상태입니다.

엘살바도르 출신 오스카르 알베르토 마르티네스 라미레스와 그의 23개월 딸 발레리아는 지난 23일 미국과 멕시코 사이 국경에 도착한 뒤 리오그란데강을 헤엄쳐 건너려다 변을 당했습니다.

먼저 딸 발레리아를 안고 강을 건넌 후 딸을 강둑에 앉혀놓고 건너편에 있는 아내를 데리러 다시 헤엄치던 라미레스는 멀어지는 아빠를 본 딸이 다시

강으로 뛰어들자 돌아와 가까스로 딸을 붙들고 자신의 티셔츠 안으로 넣어 고정했지만 거센 물살에 함께 휩쓸려갔습니다.

부녀의 시신은 다음날 아침 휩쓸려간 곳에서 수백 미터 떨어진 멕시코 마타모로스의 강가에서 발견됐습니다. 여전히 아빠 목에 팔을 감은 발레리아의 모습이 마지막 순간까지 아빠를 놓치지 않으려 했음을 보여줬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