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홈쇼핑, `서울 도시형 소공인` 판로 지원한다

기사입력 2019-07-14 06:01


현대H몰 서울패션산업관. [사진 제공=현대홈쇼핑]
↑ 현대H몰 서울패션산업관. [사진 제공=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이 '서울시 도시형 소공인' 유통 판로를 지원한다.
현대H몰은 서울시 산하 중소기업 지원 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SBA)과 협업해 온라인 편집숍인 '서울패션산업관'을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도시형 소공인'은 도시형 소공인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노동집약도가 높고, 숙련된 기술을 기반으로 일정 지역에 집적돼 있는 상시 근로자 10인 미만의 제조업체를 말한다.
현대H몰은 서울패션산업관에 서울산업진흥원이 주관한 자체 품평회를 통해 상품 경쟁력이 높은 브랜드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입점 제품은 의류(그리다제이·주빈·스프링봄·구공페스트), 잡화(아르75007·퀴스케·다엘·양말장인), 주얼리(예노주얼리), 라이프스타일(앨비스독·푼푼·윈월드프로덕션) 등 12개 브랜드 총 200여개다.
현대H몰은 오는 21일까지 서울패션산업관 오픈을 맞아 입점 브랜드를 구매한 소비자에게 10% 할인 쿠폰 및 일자별 5~8% 신용카드 청구 할인 등의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현대H몰은 서울패션산업관 내 입점되어 있는 브랜드의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주목도가 가장 높은 온라인과 모바일 첫 화면 '스페셜관' 위치에 서울패션산업관을 배치할 계획이다. 또 향후 소비자 반응이 좋은 브랜드에게는 정식 입점 기회도 제공할 방침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입점된 브랜드별로

고객 분석 및 판매 현황 등 브랜드 운영 및 제품 개발에 필요한 실질적인 분석 데이터도 제공할 예정"이라며 "서울산업진흥원과 연계해 브랜드 풀(Pool)을 더욱 확대해 서울시 도시형 소공인 전문 온라인 편집숍으로 서울패션산업관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