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직장人, 올 여름휴가 때 어디서 뭐하나…

기사입력 2019-07-14 06:10


올 여름 직장인들은 8월 초에 휴가를 떠나며 주로 가족들과 국내여행을 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휴넷(대표 조영탁)이 직장인 106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86.0%가 올해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올해 여름휴가 기간은 평균 4.1일로 집계됐으며 기간별로 살펴보면 3일(36.4%), 5일(20.2%), 4일(17.1%), 7일 이상(11.0%) 순이었다.
평균 여름휴가 비용은 평균 57만 9000원으로, 작년 평균 59만 6000원보다 1만 7000원 덜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7.2%로 가장 많았다. '100만원 이상'이 20.6%로 2위를 차지했고,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 17.1%,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 16.7%,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 14.0%, '10만원 미만' 4.4% 순이었다.
휴가 일정은 '8월 초순'(25.7%), '8월 중순'(20.8%) 순이었다. 이례적으로 극성수기인 '7월 하순에서 8월 초'에서 '7월 하순'(18.1%)이 3위로 밀려났다. 이어 '8월 하순'(13.7%), '9월 이후'(10.2%), '7월 중순'(8.0%), '이미 다녀왔다'(3.5%)로 나타났다.
여름휴가 계획으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0.4%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외여행'(31.3%), '집에서 휴식'(4.8%), '이직준비'(1.8%), '자기계발'(0.9%) 순이었다.
또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은 '가족과 함께'(67.8%)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친구'(17.2%), '혼자'(7.9%), '회사 동료나 동호회 사람'(3.5%)으로 나타났다.
여름휴가 계획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은 14.0%였다. 이유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54.1%)가 2위인 '다른 기간에

휴가를 쓰려고'(24.3%)와 큰 격차를 보이며 1위를 차지했다. 전년 조사에서 '경제적 이유'와 '다른 기간 휴가'가 공동 1위를 차지한 것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이어 '회사에서 휴가 날짜를 줄여서'(5.4%),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2.7%), '연차수당이라도 받으려고'(2.7%)가 뒤를 이었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