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추신수, 이틀 연속 선두타자 홈런 터뜨려…시즌 15호

기사입력 2019-07-14 14:24 l 최종수정 2019-07-14 17:04

홈런 치고 동료들과 기쁨 나누는 추신수 /사진=연합뉴스
↑ 홈런 치고 동료들과 기쁨 나누는 추신수 /사진=연합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이틀 연속 선두 타자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추신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에서 홈런을 폭발했습니다.

추신수는 0-2로 밀린 1회 말 텍사스의 첫 타자로 나와 휴스턴의 좌완 웨이드 마일리의 시속 140㎞ 커터를 밀어내 왼쪽 담장을 넘기는 시즌 15호, 솔로 홈런을 날렸습니다.

13일에도 첫 타석에서 우월 솔로포를 친 추신수의 생일은 7월 13일입니다.

추신수는 한국 시간으로 생일 축포를 터트린 데 이어 미국 현지 시간으로도 생일에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이후 추신수는 볼넷과 몸에 맞는 공을 추가, 3출루 경기를 펼쳤습니다.

3타수 1안타(1홈런) 1볼넷 1사구 1타점 2득점을 기록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4를 유지했고, 출루율은 0.392로 올랐습니다.

텍사스는 연장 11회 승부 끝에 7-6으로 패했습니다.

1회 말 추신수의 홈런 이후 대니 산타나도 좌중월 솔로포로 연속 타자 홈런을 터트리면서 2-2가 됐습니다.

추신수는 2-3으로 밀린 3회 말 휴스턴 2루수 호세 알투베의 실책으로 출루한 뒤 산타나 타석에서 나온 유격수 알렉스 브레그먼의 실책에 3루까지 진루했습니다.

이어 노마 마자라의 희생플라이에 득점했습니다. 이때 휴스턴 우익수 조지 스프링어의 실책이 나오면서 산타나까지 득점, 텍사스가 4-3으로 역전했습니다.

5회 말 1루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7회 말에는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으나 득점으로 이어가지는 못했습니다.

5-5가 이어진 연장 10회 말, 추신수는 볼넷을 골라낸 뒤 폭투에 2루까지 밟아 끝내기 득점 기회를 만들었지만, 후속타자 2명이 모두 범타로 물러났습니다.

휴스턴이 11회 초 2점을 가져가고 텍사스는 11회 말 1득점에 그치면서 휴스턴이 승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