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문 대통령 "국제기구보다 일본에 직접 대응" 강경 대처 지시

기사입력 2019-08-14 13:07 l 최종수정 2019-08-14 13:38

【 앵커멘트 】
한일 경제전쟁이 계속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독도와 원전 문제 등 일본의 잘못에 대해 강경 대처를 지시했습니다.
국제기구를 통하지 말고 우리 외교부가 일본에 직접 대응하라는 것입니다.
황재헌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이 미온적이라며 강경 대처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총리 주례회동과 국무회의에서 일본이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자국 지도에 독도를 표기한 것을 언급하며 외교부가 일본 외무성에 직접 항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외교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를 통해 독도 표기 문제를 항의하는 방식을 택했는데, 직접 항의 공문을 보내라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후쿠시마 원전수 누출 사태와 관련해서도 "국제원자력기구 IAEA 등을 통하지 말고 외교부가 직접 대응하라"고 말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국제기구 등 제3의 기구를 통한 유화책이 아닌 외교부가 직접 강경 대응하라는 게 최근 기조"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불안감을 자극하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도 단호한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 정보, 그리고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합니다."

독립유공자 등 160여 명을 초청한 자리에서도 문 대통령은 6종류의 태극기를 전시하고 김구 선생이 일본의 추적을 피해 먹은 음식을 대접하며 의지를 다졌습니다.

▶ 스탠딩 : 황재헌 / 기자
- "문 대통령은 한일 경제전쟁에 대해 외교적 해결을 모색하되, 일본의 잘못에 대해서는 문제점을 분명히 지적하고 수정을 요구하는 원칙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