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일본 관통 태풍 '크로사' 전국 영향권…강원영동 300mm 폭우

기사입력 2019-08-15 08:00 l 최종수정 2019-08-15 08:07

【 앵커멘트 】
오늘(15일) 새벽 태풍 '크로사'가 일본에 상륙하면서 동해안이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겠습니다.
태풍과 가까운 강원 영동 지역에는 최대 300mm 이상의 폭우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비로 더위는 한풀 꺾이겠습니다.
김지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해상에서 시속 12km 속도로 북상하며 일본에 바짝 다가선 10호 태풍 크로사.

오늘(15일) 새벽 일본 규슈에 상륙한 크로사는 오후엔 일본 내륙을 관통해 저녁쯤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크로사는 나무를 부러뜨릴 수 있는 초속 27m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중형급 태풍입니다.

당초 예상보다 부산과 동해안에 더 근접하면서 서울과 경기 북부 등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선 새벽부터 비가 내렸습니다.

태풍과 가까운 울릉도·독도와 강원 영동과 동해안 지역은 태풍의 직접 영향을 받아 강한 비바람이 예상됩니다.

강원 영동과 동해안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강원 영동에는 최고 300mm 이상의 폭우가 내릴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권에 있는 내일 새벽까지 산사태나 저지대 침수 등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비로 오늘 낮 최고기온은 어제보다 4도 낮은 32도로 더위는 한풀 꺾이겠습니다.

MBN뉴스 김지영입니다. [gutjy@mbn.co.kr]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