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제징용 사죄하라"…서울광장 가득 메운 일본 향한 외침

기사입력 2019-08-15 13:10 l 최종수정 2019-08-22 14:05


"우리가 역사의 증인이다, 강제동원 사죄하라", "피해자와 손잡고 끝까지 싸우자"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 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광복절인 오늘(15일)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열었습니다.

세찬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도 광장을 가득 메운 2천여 명(주최 측 추산)은 강제동원 피해 문제를 해결하고 올바른 역사를 세우는 일에 시민들이 함께 나서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강제징용 피해자이자 전범기업 일본제철을 상대로 피해 배상 판결을 받아낸 이춘식 할아버지는 "할 말은 많으나 목이 메 여기서 말을 다 못 드린다. 미안하다"며 학생들과 시민들을 향해 "대단히 감사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는 일본에서 겪은 고초를 이야기하며 "일본 강점기에는 우리가 당했지만, 이제 강한 나라가 됐으니 여러분이 한 몸 한뜻이 되어 아베 말 듣지 말고 일본을 규탄하자"고 외쳤습니다.

양 할머니는 "우리가 일본에 가서 그렇게 고생했다는 것을 세계가 알고 있으니 아베에게 사죄 한마디 듣는 게 소원"이라며 "아베가 사죄하도록 (여러분이) 함께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임헌영 강제동원 공동행동 공동대표는 대회사에서 "불과 70여 년 전 할아버지, 할머니가 겪었던 비극을 역사에서 추방하려면 과거를 청산해야 하며 그 첫 관문은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해 올바른 처우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참석한 한·일 시민사회 관계자들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내놓으면서 양국 관계가 악화했지만, 이럴 때일수록 손을 맞잡고 힘을 합치자고 다짐했습니다.

야노 히데키 일본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사무국장은 지난해 대법원의 판결을 "일본 정부와 기업이 강제동원 피해를 직시하라고 이야기한 판결"이라며 피해자들과 함께 싸워나갈 것을 결의했습니다.

우비를 입은 이들은 '아베는 사죄하라', '강제동원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 개와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 '평화의 비둘기' 풍선을 든 채 주한일본대사관까지 행진했습니다.

'미일 제국주의 아시아 침략과 지배에 반대하는 아시아공동행동'(AWC) 일본연락회의와 AWC 한국위원회는 이날 광화문광장에서 '아베 정권의 제국주의 경제 전쟁 규탄과 한일 노동자·민중연대 선언 한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한국의 강제징용 피해자 재판 대법원판결을 존중하고 식민지 지배의 가해 역사를 인정해 피해자에게 사죄와 배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한일청구권 협정을 위반하고 국제조약을 어겼다는 엉터리 발언을 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한일 국교 정상화 과정에서 한반도 식민지 지배가 불법이었

다는 인식에 근거하는 공식 사죄도, 배상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들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미일 제국주의 경제전쟁의 연장선이라고 지적하며 "아베 정권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며 "한국과 일본의 노동자들은 미일 제국주의 경제전쟁을 반대하고 연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