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中企 83.8% "병역대체복무제 유지·확대해야"

기사입력 2019-08-15 14:18


중소기업계는 국방부가 추진하는 병역대체복무제도 축소에 대해 인력난을 이유로 대부분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병역대체복무제도를 활용중인 중소기업 303곳을 대상으로 '병역대체복무제도 축소에 대한 중소기업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5곳 중 4곳이 '선발인원을 확대하거나, 최소한 유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고 14일 밝혔다. 향후 산업기능요원의 운영 방향에 대해 83.8%는 '확대 또는 유지'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문연구요원제도 운영 방향에 대해서는 85.1%가 확대 또는 유지'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축소하거나 폐지하자는 의견은 산업기능요원제도의 경우 16.2%, 전문연구요원제도의 경우 14.5%에 불과했다.
병역대체복무제도가 축소·폐지가 기업 인력사정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52.4%가 '인력이 부족해질 것'이라 응답했다. 업종별로는 '화학 제조업(70.0%)'과 '철강 제조업(65.5%)'에서 인력 부족을 예상하는 비율이 특히 높게 나타났다.
병역대체복무제도를 활용하는 사유로는 '복무완료 후 계속 근무시 장기근속 기대 가능(60.4%)'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전문인력 채용용이(33.0%)', '임금 비용 감소(27.1%)' 순으로 응답했다.
병역대체복무제도가 인력부족 완화에 기여하는지에 대해서는 '기여한다'라고 응답한 기업이 65.1%로 '기여하지 않는다(11.2%)'에 비해 6배 가까이 높게 조

사됐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병역대체복무제도는 중소기업 기술·연구인력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갑작스럽게 배정인원이 축소되거나 폐지되면 중소기업의 인력난이 심해져 대·중소기업 간 기술격차가 확대되는 등의 부작용 발생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서찬동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