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정부 "日 야스쿠니신사 공물봉납·집단참배에 깊은 우려"

기사입력 2019-08-15 15:49 l 최종수정 2019-08-15 16:0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패전일인 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우익 성향 의원들이 집단 참배한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일본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또 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고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정치지도자들이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며 "이러한 자세가 바탕이 될 때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고 나아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바이다"고 강조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신사에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라는 공물을 개인 명의로 보냈다.
아베 총리가 패전일에 공물을 보낸 것은 지난 2012년 12월 2차 집권 이후 7년 연속이다.
아울러 아베 측근을 포함해 여야를 막론한

극우 의원들로 구성된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50명은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곳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