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릉서 실종 '모자' 중 60대 어머니 숨진 채 발견…아들 수색 중

기사입력 2019-08-16 09:44 l 최종수정 2019-08-23 10:05


200㎜ 가까운 집중호우가 쏟아진 어제(15일) 강릉에서 펜션을 운영하는 '모자'(母子)가 실종된 가운데 60대 어머니가 오늘(16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6분쯤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의 계곡에서 61살 조 모 씨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마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숨진 조 씨는 전날 오후 2시 30분쯤 37살 아들과 함께 자신들이 운영하는 펜션 인근 계곡에 설치한 평상을 치우는 등 비 피해 등을 살피고자 집을 나간 뒤 소식이 끊겼습니다.

이후 늦은 저녁이 지나도록 연락이 없자 타지에 사는 딸이 같은 날 오후 8시 54분쯤 실종 신고했습니다.

숨진 조 씨가 발견된 곳은 실종 지점에서 2㎞ 하류이며, 아들은 계속 찾고 있습니다.

조 씨 등은 딸과

통화 후 집을 나섰으나 휴대전화는 집에 두고 나간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이들 모자가 펜션 인근 계곡에 설치한 투숙객용 평상을 계곡물이 불어나기 전에 옮기려다 급류에 휩쓸린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소방은 밤샘 수색에 이어 330여명의 인력과 드론, 인명 구조견을 동원해 펜션 주변 등을 수색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