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일본 정부 '긍정적'…징용문제 '행동' 기대

기사입력 2019-08-16 10:28 l 최종수정 2019-08-16 10:50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도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행동을 보여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오늘(16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문 대통령의 경축사에 대해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이번 연설이 징용문제 등과 관련한 실제 행동으로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그러면서 긍정적인 반응의 예로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이 전날 경축사와 관련해 "한 시기의 발언과 비교하면 상당히 모더레이트(moderate·온건)한 형태다"라고 발언한 것을 지적했습니다.

이와야 방위상은 "북한의 미사일 문제를 비롯해 한일과 한미일의 방위협력이 중요한 시기에 접어들고 있다"며 "연대할 사안에 대해서는 확실히 연대하겠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또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와 관련해서는 "연장해서 계속해서 정보교환이 가능한 관계가 바람직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요미우리에 "일본의 입장은 일관적이다. 징용공(강제징용) 문제의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뿐이다. 볼은 한국 측 코트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신문은 일본 정부가 문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의욕을 보인 것에 대해 청와대 등이 대응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는지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지켜볼 방침이라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한일 정부는 20~2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 장관회담에 맞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이와 관련해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다음 스텝은 수출관리에 대해 오랜 기간 열리지 않았던 국장급 정책 대화의 재개 여부"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NHK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전날 경축사와 관련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문 대통령의 리더십을 언급하며 한국이 징용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세르비아를 방문 중이던 전날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에게는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할 리더십을 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일 간 대화에 대해서는 "외교장관 회담을 비롯해 외교 당국 간 상당히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 앞으로도 확실하게 (접촉을) 계속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주먹 불끈 /사진=연합뉴스
↑ 문 대통령,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주먹 불끈 /사진=연합뉴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