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일 언론 "강제징용 해법 빠져"…고노 "지도력 발휘해야"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19-08-16 19:30 l 최종수정 2019-08-16 19:54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일본은 대화 의지를 나타낸 건 환영하지만, 강제징용배상 같은 알맹이는 쏙 빠졌다는 반응입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일본 언론은 광복절 경축사에 담긴 대일 유화 메시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양국 관계의 앞날에 대해선 의구심을 나타냈습니다.

이번 사태의 원인인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는 겁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사설을 통해 "강제징용 판결에서 한국 정부의 책임을 명확히 하는 게 관계 회복의 출발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도 "구체적인 행동이 없으면 일본의 불신을 씻을 수 없다"면서 실제 행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같은 분위기는 일본 정부 내에서도 그대로 감지됐습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문 대통령의 연설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에게 "한국의 국제법 위반 시정이 우선"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현 상황을 바로잡는 지도력을 발휘하길 바란다"면서 먼저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김현욱 / 국립외교원 교수
- "아베 총리 입장에서는 한국이 머리를 수그리고 일본이 어느 정도 승리해서 갈등 상황이 회복되는 국면을 가져와야…."

이런 가운데 오는 20일부터 이틀간 베이징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려 갈등해결의 전환점이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