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솔직한 화법으로 이목 끈 노 전 대통령

기사입력 2009-05-23 19:30 l 최종수정 2009-05-24 06:23

【 앵커멘트 】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직설적인 화법으로 청문회 스타로 떠오르며 정치 무대에 데뷔했습니다.
재임 기간 중에도 솔직한 발언은 항상 세간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어록을 모아봤습니다.



절대 권력을 가지고 있는 권부에는 5년 동안 34억 원이란 돈을 갖다주면서 내 공장에서, 내 돈 벌어주려고 일하다가 죽은 노동자에 대해서 4천만 원 주느냐, 8천만 원 주느냐를 두고 그렇게 싸워야 합니까? 그것이 인도적입니까? 그것이 기업이 할 일입니까?


인신공격이 아니고 증인이 오늘 답변을 회피하는 것이며, 불성실한 답변이기 때문에 이렇게 묻는 겁니다. 법률을 모른다고 하시지 않았습니까?


16대 대통령에 취임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위대한 선택으로 저는 대한민국의 새 정부를 운영할 영광스런 책임을 맡게 됐습니다.


그때는 왜 검찰에 전화하셨습니까?
이쯤 되면 막가자는 거지요?


대통령이 다 모든 것을 다 양보할 수도 없고, 그래서 이렇게 가다가는 대통령직을 못 해먹겠다는 위기감이 생깁니다.


참여정부 대통령은 설거지 대통령입니다. 10년, 30년 묵은 과제들을 다 해결했습니다. 행정수도는 30년 묵은 과제이고….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