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문자 입력 확 빨라진다"

기사입력 2009-12-24 18:44 l 최종수정 2009-12-24 21:04

【 앵커멘트 】
'엄지족'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현대인들은 문자메시지를 자주 사용하는데요,
한 대학원생이 문자 입력 시간을 절반으로 줄인 새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o'에서 출발한 손가락이 한 번 미끄러지는가 싶더니 '왜'라는 글자가 순식간에 뜹니다.

기존 문자메시지 입력 방식이라면 적게는 4번, 많게는 6번이나 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기술 공모전에서 최고상을 받은 이 기술은 한 대학원생이 개발했습니다.

▶ 인터뷰 : 황성재 / KAIST 석사과정생
- "문장을 입력하는 데 있어서 가장 이른 시간에 가장 낮은 에러를 내는 시스템이라고 보면 되고요…. "

'요'나 '유'와 같은 이중 모음도 쉽게 입력됩니다.

'ㅈ'을 사이에 넣은 손가락을 위쪽으로 미끄러지듯 옮기면 '죠'가 만들어집니다.

이 기술은 오른쪽, 왼쪽, 위, 아래로 손가락을 움직일 때 나타날 모음을 미리 프로그래밍한 아이디어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정부는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특허, 그리고 상품화로 이어지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 인터뷰 : 고정식 / 특허청장
- "세계적인 우리나라의 IT 선도 기업에서 발명자인 학생 측과 실제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이디어가 만든 신기술이 세상을 얼마나 변화시킬지, 또 얼마만큼의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