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문자 입력 확 빨라진다"

기사입력 2009-12-24 18:44 l 최종수정 2009-12-24 21:04

【 앵커멘트 】
'엄지족'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현대인들은 문자메시지를 자주 사용하는데요,
한 대학원생이 문자 입력 시간을 절반으로 줄인 새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o'에서 출발한 손가락이 한 번 미끄러지는가 싶더니 '왜'라는 글자가 순식간에 뜹니다.

기존 문자메시지 입력 방식이라면 적게는 4번, 많게는 6번이나 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기술 공모전에서 최고상을 받은 이 기술은 한 대학원생이 개발했습니다.

▶ 인터뷰 : 황성재 / KAIST 석사과정생
- "문장을 입력하는 데 있어서 가장 이른 시간에 가장 낮은 에러를 내는 시스템이라고 보면 되고요…. "

'요'나 '유'와 같은 이중 모음도 쉽게 입력됩니다.

'ㅈ'을 사이에 넣은 손가락을 위쪽으로 미끄러지듯 옮기면 '죠'가 만들어집니다.

이 기술은 오른쪽, 왼쪽, 위, 아래로 손가락을 움직일 때 나타날 모음을 미리 프로그래밍한 아이디어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정부는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특허, 그리고 상품화로 이어지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 인터뷰 : 고정식 / 특허청장
- "세계적인 우리나라의 IT 선도 기업에서 발명자인 학생 측과 실제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이디어가 만든 신기술이 세상을 얼마나 변화시킬지, 또 얼마만큼의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