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단독]수서~평택, 수도권 고속철도 안전성 '취약'

기사입력 2010-03-02 08:48 l 최종수정 2010-03-02 11:15

【 앵커멘트 】
2014년 완공 예정인 수서~평택 간 고속철도 일부 구간의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지반 구조가 취약해 위협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정규해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수도권 고속철도 예정 구간의 일부인 경기도 용인의 신갈 저수지 부근.

현재 기초 조사 끝난 상태로 내년 중순 착공에 들어갑니다.

문제는 해당 구간의 지반이 취약하다는 점.

▶ 스탠딩 : 정규해 / 기자
- "정부가 최근 이 구간 일부에 대해 지반조사를 벌인 결과 지반이 불안정한 단층대가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단층대란 암석이나 지반에 균열이 생겨 어긋난 상태로 구조가 불안정한 것이 특징입니다.

특히 이곳의 단층대 규모는 상당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입니다.

▶ 인터뷰 : 이수곤 /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단층이 있는 위험한 지역이기 때문에 호수가 생긴 거고요. 지질도를 봐도 단층이 있다고 추정 선이 표시가 돼요."

조그만 충격에도 지반이 흔들려 터널이나 선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얘깁니다.

실제로 단층대에 건설된 경부고속철도 황학터널도 궤도 틀림과 균열이 생겨 보강 공사와 함께 안전 관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조정식 / 민주당 국회의원
-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정밀한 조사가 필요하고요. 결과에 따라 지반 보강 등 대책 마련과 경우에 따라선 노선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합니다."

한 번의 사고가 곧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는 고속철도. 철저한 안전성 점검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