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내 연구진, '찰떡궁합' 암 치료법 판별기술 개발

기사입력 2010-05-10 14:17 l 최종수정 2010-05-10 18:15

암의 유형을 값싸고 빠르게 알아내 알맞은 치료법을 선택하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카이스트 박제균 교수와 고려대 이은숙 교수가 구성한 연구팀은 암 판별장비 당 비용을 종전의 5만 원에서 2500원, 분석 시간은 16시간에서 1시간 30분으로 줄인 바이오 판별장비 '랩온어칩'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 115명을 상대로 임상 실험한 결과 판별 정확도가 최대 98%에 이르렀다며, 개인에게 맞는 암 치료법을 간편하게 선택하는 기초연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플로스 원'에 실렸습니다.

<이정호 / ice@mk.co.kr>


[MBN 트위터 오픈! 한발 빠른 뉴스를 트위터에서 만나세요]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