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저분해서"…건물에 불 지른 '황당한 방화범'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8-01-12 19:30 l 최종수정 2018-01-12 20:57

【 앵커멘트 】
건물에 들어가 불을 지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유를 물었더니, 건물 내부가 지저분해 건물 전체를 태우려고 그랬답니다.
다행히 이 방화범, 뜻은 이루지 못했습니다.
강세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전북 전주의 한 상가 건물.

한 남성이 화장지를 들고 CCTV가 찍히지 않는 쪽으로 들어갑니다.

그리고 남성이 밖으로 나가자 검은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불을 낸 겁니다.

▶ 인터뷰 : 상가 주인
- "어떤 손님이 연기가 자욱하다고 저한테 전화해서 119에 신고한 거예요."

인근에 또 다른 건물에 나타난 이 남성.

건물 계단에 있는 화장실로 들어가 불을 내고 도망칩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다행히 행인에게 발견돼 초기에 진화됐습니다.

화면에 찍한 남성은 30대 김 모 씨.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김 씨가 불을 낸 건물에는 병원 등 10여 곳의 상가가 있어 만약 불이 번졌다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건물에 불을 낸 이유는 더 황당합니다.

▶ 인터뷰 : 김재구 /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강력팀장
- "(피의자는) 건물 내부가 지저분하다는 생각 때문에 불을 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지적장애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